main

  1  2  3  4  5  6  7  8  9  10 .. 18    로그인  가입
은퇴가구 소득 월평균 152만원…경제활동가구의 3분의 1 수준
이 름 동사협  
날 짜 2018-12-17 09:41:52
조 회 20
글자크기
은퇴 가구의 총소득 중 64%는 이전소득이며, 식비나 주거비, 의료비 등 생활비로 월 103만원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은퇴 가구의 소득은 월평균 152만원으로 경제활동가구의 3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65세 이상 노년에 자녀와 동거하는 가구는 23.7%로 10년 전(27.6%)보다 3.9%포인트 떨어지면서 노년기의 주된 거주형태는 단독 또는 부부가구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한국의 사회동향'에 따르면, 한국노동연구원의 한국노동패널 원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기준 은퇴 가구의 연간 총소득은 1826만원, 월평균 152만원으로 집계됐다.

은퇴한 가구의 가구 총소득은 경제활동가구 4955만원의 37% 수준이었다. 은퇴 가구의 소득 중 64%는 이전소득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전소득은 생산 활동을 하지 않아도 정부나 가족 등이 보조하는 소득 등을 뜻한다.

정부가 지원하는 국민연금이나 기초연금, 기초생활보장급여, 실업급여 등은 공적 이전소득에 속하고 자녀가 부모에게 주는 생활비 등 친지나 기관 등 정부 이외의 대상으로 대가 없이 받는 지원금은 사적 이전소득에 해당한다.

은퇴 가구가 쓰는 월평균 생활비는 102만7000원에 달했다. 이중 식비, 주거비, 의료비에 쓰는 것은 전체의 50%였다. 경제활동 가구는 생활비의 28%만 식비, 주거비, 의료비에 사용했다. 은퇴 가구의 2013∼2016년 평균 가구 경제 상황을 보면, 가구주의 평균연령은 74.6세, 가구원 수는 1.6명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65세 이상 노년의 거주형태를 보면, 자녀동거가구는 23.7%로 2008년에 비해 3.9%포인트 감소했다. 노인 독거 가구는 23.6%로 같은 기간 3.9%포인트 늘어났다. 노인 부부 가구는 48.4%에 달했다.

전국 만 13세 이상 가구주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부모부양을 가족이 해야 한다는 응답은 26.7%로 2008년에 비해 14%포인트 낮아졌으며, 가족과 더불어 정부 사회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응답은 48.3%로 가장 높았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7년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생활비는 43.6%, 의료비는 53.1%가 노인들 본인이나 배우자가 충당하고 있었다. 노인의 33.6%는 일을 하고 싶어했으며, 22.5%는 현재 일을 유지, 1.8%는 다른 일을 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상속방법으로 노인의 59.5%가 재산의 자녀 균등 배분을 선호하고 있었으며, 자신이나 배우자를 위해 재산을 사용하겠다는 응답이 17.3%로 10년 전(9.2%)보다 약 2배로 증가했다. 2017년 기준 3개 이상의 만성질환을 가진 노인의 비율은 51%로 2008년에 비해 20.3%포인트 늘어나 유병장수 시대가 되고 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한편, 의료인력의 대도시 중 특히 서울집중은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도시, 중소도시, 농어촌의 인구 1000명당 의사 수 비율은 2003년 100:69:50에서 2017년 100:66:49로 변했다. 대도시 중 특히 서울로 의사가 집중되고 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복지뉴스 - 박찬균 기자  allopen@bokjinews.com
번호 제목 날짜이름보기
358  “좋은이웃들과 함께 우리 주변 소외계층 돕는다”  2019.04.04 동사협25
357  건보공단 봉사단 사회공헌기금 누적 모금액 100억 돌파  2019.04.04 동사협28
356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40년 후엔 부양비 OECD중 최고  2019.04.04 동사협30
355  노인 10명 중 1명이 ‘치매환자’…국가치매관리비용 14조6000억원  2019.04.04 동사협25
354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우수' 기관 선정  2019.04.04 동사협24
353  가족에게 이체·급식비 횡령…경남 아동복지시설 46곳 적발  2019.01.10 동사협32
352  스스로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은 평균 72.5세…기준 연령 65세 대비 +7.5세  2019.01.10 동사협31
351  실직 휴·폐업 저소득 위기가구 긴급지원 신청가능  2019.01.10 동사협27
350  올해 노인일자리 61만 개 운영...전년보다 10만개 확대  2019.01.10 동사협28
349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든 아동'에 지급된다  2019.01.10 동사협42
348  내년부터 개정 최저임금법령 시행…일자리안정자금 취약계층 지원 강화  2018.12.31 동사협20
347  복지 사각지대 해소한 지자체 복지부 포상 수여  2018.12.31 동사협24
346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국의료지원재단과 함께 소외계층 발굴·지원 나선다  2018.12.31 동사협23
345  “삶의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 ‘1393’으로 연락주세요”  2018.12.31 동사협23
344  서울 용산구,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치매안심마을' 짓는다  2018.12.17 동사협22
 은퇴가구 소득 월평균 152만원…경제활동가구의 3분의 1 수준  2018.12.17 동사협20
342  국민연금 개편 정부안 발표  2018.12.17 동사협26
341  청소년·청년 지원사업 ‘희망플랜’, 새로운 여정 시작한다  2018.12.17 동사협19
340  굿네이버스 강원동남지부, 도내 3개 업체 '좋은이웃가게' 선정  2018.12.07 동사협24
339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공공데이터포털에 ‘푸드뱅크 정보’ 서비스 제공  2018.12.07 동사협2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IRI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