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1  2  3  4  5  6  7  8  9  10 .. 19    로그인  가입
은퇴가구 소득 월평균 152만원…경제활동가구의 3분의 1 수준
이 름 동사협  
날 짜 2018-12-17 09:41:52
조 회 28
글자크기
은퇴 가구의 총소득 중 64%는 이전소득이며, 식비나 주거비, 의료비 등 생활비로 월 103만원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은퇴 가구의 소득은 월평균 152만원으로 경제활동가구의 3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65세 이상 노년에 자녀와 동거하는 가구는 23.7%로 10년 전(27.6%)보다 3.9%포인트 떨어지면서 노년기의 주된 거주형태는 단독 또는 부부가구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한국의 사회동향'에 따르면, 한국노동연구원의 한국노동패널 원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기준 은퇴 가구의 연간 총소득은 1826만원, 월평균 152만원으로 집계됐다.

은퇴한 가구의 가구 총소득은 경제활동가구 4955만원의 37% 수준이었다. 은퇴 가구의 소득 중 64%는 이전소득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전소득은 생산 활동을 하지 않아도 정부나 가족 등이 보조하는 소득 등을 뜻한다.

정부가 지원하는 국민연금이나 기초연금, 기초생활보장급여, 실업급여 등은 공적 이전소득에 속하고 자녀가 부모에게 주는 생활비 등 친지나 기관 등 정부 이외의 대상으로 대가 없이 받는 지원금은 사적 이전소득에 해당한다.

은퇴 가구가 쓰는 월평균 생활비는 102만7000원에 달했다. 이중 식비, 주거비, 의료비에 쓰는 것은 전체의 50%였다. 경제활동 가구는 생활비의 28%만 식비, 주거비, 의료비에 사용했다. 은퇴 가구의 2013∼2016년 평균 가구 경제 상황을 보면, 가구주의 평균연령은 74.6세, 가구원 수는 1.6명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65세 이상 노년의 거주형태를 보면, 자녀동거가구는 23.7%로 2008년에 비해 3.9%포인트 감소했다. 노인 독거 가구는 23.6%로 같은 기간 3.9%포인트 늘어났다. 노인 부부 가구는 48.4%에 달했다.

전국 만 13세 이상 가구주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부모부양을 가족이 해야 한다는 응답은 26.7%로 2008년에 비해 14%포인트 낮아졌으며, 가족과 더불어 정부 사회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응답은 48.3%로 가장 높았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7년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생활비는 43.6%, 의료비는 53.1%가 노인들 본인이나 배우자가 충당하고 있었다. 노인의 33.6%는 일을 하고 싶어했으며, 22.5%는 현재 일을 유지, 1.8%는 다른 일을 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상속방법으로 노인의 59.5%가 재산의 자녀 균등 배분을 선호하고 있었으며, 자신이나 배우자를 위해 재산을 사용하겠다는 응답이 17.3%로 10년 전(9.2%)보다 약 2배로 증가했다. 2017년 기준 3개 이상의 만성질환을 가진 노인의 비율은 51%로 2008년에 비해 20.3%포인트 늘어나 유병장수 시대가 되고 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한편, 의료인력의 대도시 중 특히 서울집중은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도시, 중소도시, 농어촌의 인구 1000명당 의사 수 비율은 2003년 100:69:50에서 2017년 100:66:49로 변했다. 대도시 중 특히 서울로 의사가 집중되고 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복지뉴스 - 박찬균 기자  allopen@bokjinews.com
번호 제목 날짜이름보기
379  국민연금 체납사업장 근로자-지역체납자 수급권 보호강화 추진  2019.09.03 동사협12
378  한국, 2067년 인구 절반이 노인…고령화 가속화  2019.09.03 동사협12
377  45세 치매 발병 환자, 사망까지 의료비로 약 1억6000만원  2019.09.03 동사협11
376  조기노령연금 자진 수급 정지 1396명  2019.09.03 동사협11
375  한국사회복지협의회-롯데, 사회공헌 노력의 결실 맺다  2019.09.03 동사협10
374  본인부담상한제로 저소득층 의료비 부담 크게 감소  2019.08.26 동사협12
373  "노인학대 신고, 참견이 아니라 도움입니다"  2019.08.26 동사협10
372  아동복지 정책・서비스 통합기관 ‘아동권리보장원’ 출범하다  2019.08.26 동사협8
371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활성화 위한 신호탄 쏘아 올렸다  2019.08.26 동사협8
370  지자체 복지담당 43.2% "사각지대 많다"  2019.08.19 동사협12
369  “장애등급제 폐지의 모든 것을 담다”  2019.08.19 동사협9
368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복지자원봉사 공모전 진행  2019.08.19 동사협9
367  “연명치료 받지 않겠다”…‘사전연명의료의향서’ 누적 신청 30만명 육박  2019.08.13 동사협12
366  인증 요양병원, 환자안전문화 개선  2019.08.13 동사협13
365  한국인, 자살 위기 신호에 대한 이해 수준 떨어져  2019.08.13 동사협13
364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시니어주택수리원 사업 지원 총력 기울인다  2019.08.13 동사협13
363  코레일관광개발,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 1200만원 상당 후원물품 전달  2019.08.13 동사협14
362  도박에 쉽게 빠지는 10대 청소년들…3년 새 6배 껑충  2019.07.09 동사협20
361  실업급여 2024년 고갈전망…실업급여 지급확대로 포장한 보험요율 꼼수 인상  2019.07.09 동사협22
360  이마트 에브리데이, 푸드뱅크 통해 6억4000만원 상당 물품 기부  2019.07.09 동사협1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IRI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