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1  2  3  4  5  6  7  8  9  10 .. 17    로그인  가입
국민연금 임의계속가입자 폭발적 증가세…2년만에 30만명대 돌파
이 름 동사협  
날 짜 2018-01-22 12:48:04
조 회 708
글자크기
국민연금 의무가입 나이가 지났는데도 가입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길어진 노후를 대비해 안정적인 노후소득을 마련하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19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임의계속가입자는 2017년 12월 말 현재 34만5292명으로 나타났다.

임의계속가입자는 일시금 대신 연금형태로 매달 받기를 원하거나 더 많은 연금을 타고자 국민연금 의무가입이 종료된 만 60세 이후에도 보험료를 계속 내는 사람을 말한다.

임의계속가입자는 폭발적 증가세를 보인다.

2010년에는 4만9381명에 불과했지만 2011년에는 6만2846명, 2012년 8만8576명, 2013년 11만7018명, 2014년 16만8033명으로 늘었다. 2015년에는 21만9111명으로 20만명 선을 넘어섰다. 이후 2016년 28만3132명을 기록한데 이어 불과 2년 만에 다시 30만명대를 돌파했다.

임의계속가입은 국민연금 가입자나 가입자였던 사람이 의무가입 상한 연령인 60세에 도달했지만 노령연금 수급조건인 최소 가입기간 10년(120개월)을 채우지 못해 연금을 받지 못했거나, 가입 기간을 연장해 더 많은 연금을 타고자 할 때 이용할 수 있다. 65세가 되는 시점까지 본인이 자발적으로 신청해서 계속 가입해 노후 연금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하는 장치다.

또 2017년 12월말 현재 가입의무가 없는데도 스스로 국민연금에 가입한 임의가입자는 32만7723명으로 집계됐다.

임의가입자는 18세 이상 60세 미만 국민 중 소득이 없어서 의무적으로 가입하지 않아도 되지만 노후연금을 받고자 본인 희망에 따라 국민연금에 가입한 사람을 말한다. 주로 전업주부와 만 27세 미만 학생, 군인 등이다.

임의가입자는 2011년 17만1134명으로 10만명을 돌파했고, 2012년에는 20만7890명으로 증가했다. 그러다가 국민연금 장기가입자 역차별 논란을 낳은 2013년 기초연금 파문으로 잠시 17만7569명으로 떨어졌지만, 이후 2014년 20만2536명, 2015년 24만582명, 2016년 29만6757명으로 해마다 불어나고 있다.




복지뉴스 - 김명화 기자  mh6600@bokjinews.com
번호 제목 날짜이름보기
328  아동학대·보조금 부정수급 어린이집도 ‘우수등급’  2018.10.22 동사협14
327  저소득 4명 중 1명 아파도 병원 안가  2018.10.22 동사협11
326  지적장애인의 무한도전기 “내일은 홈런”  2018.10.22 동사협10
325  한국사회복지협의회-굿피플, 복지소외계층 지원 업무협약  2018.10.22 동사협10
324  고령화에 문케어까지 건보 지출 늘어가는데…10년내 누적준비금 바닥 전망  2018.10.11 동사협17
323  ‘사회복무요원, 장애학생 폭행’ 전수조사…150개 특수학교 대상  2018.10.11 동사협14
322  지자체 담당자 46% “복지사각지대 원인은 홍보 부족”  2018.10.11 동사협16
321  한국사회복지협의회-하나금융나눔재단, 장애인거주시설 지원사업 MOU체결  2018.10.11 동사협14
320  작년 노인장기요양보험 59만명…1인당 월 급여 110만원 혜택  2018.08.24 동사협29
319  복지기금 활용 저소득층 청소년에 月40만원 생활 지원키로  2018.08.24 동사협33
318  복지부, 내년 7월부터 '장애인 등급제 폐지'…'맞춤형 서비스' 제공  2018.08.24 동사협40
317  "국민연금 수령액 상관없이 기초연금 전액 지급"…추가 재정은?  2018.08.24 동사협37
316  ‘아동복지시설’도 ‘좋은 일자리’이고 싶다  2018.08.24 동사협31
315  자살공화국 한국, 자살률 OECD 1위→2위…“개선된 것은 아냐”  2018.07.24 동사협29
314  내년부터 전국민 국가건강검진 받는다…719만 명 새로 포함  2018.07.24 동사협28
313  저소득 노인 지원 확대…내년부터 기초연금 30만원  2018.07.24 동사협32
312  중증 정신질환자, 환자 동의 없이 추적관리 가능해진다  2018.07.24 동사협31
311  '위기가구 발굴'…지역명예공무원이 이웃 챙긴다  2018.07.24 동사협25
310  '주야간보호부터 목욕까지'…7월부터 '통합재가급여' 확대  2018.05.30 동사협72
309  노인 10명중 7명 지하철 무임승차 '유지'…개편 시 연령 상향  2018.05.30 동사협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IRI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