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1  2  3  4  5  6  7  8  9  10 .. 19    로그인  가입
“연명치료 받지 않겠다”…‘사전연명의료의향서’ 누적 신청 30만명 육박
이 름 동사협  
날 짜 2019-08-13 10:34:09
조 회 3
글자크기
치료비용 부담은 높은데 회복 가능성이 없어 연명치료를 받지 않겠다고 의사를 내비친 가족·환자들이 작성하는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누적 신청 수가 현재 3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에 따르면 2018년 2월 도입된 ‘존엄사법’에 의한 ‘연명의료 결정제도’가 도입된 이후 1년 6개월이 지난 올해 7월 기준 현재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해 등록한 사람은 29만9천248명에 달했다.

치료비용에 대한 가족의 부담과 환자에게 있어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중단하고 존엄사를 선택한 임종기 환자도 6만명에 육박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신청자들 중에서 여성이 21만293명(70.3%)으로 남성 8만8천955명(29.7%)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올해 매월 현황만 보더라도 여성이 남성보다 평균 두 배 넘게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제출했다.

환자 가족 2명 이상 혹은 환자 가족 전원의 합의로 연명의료를 중단한 경우가 각각 1만8천759명(32.1%), 2만235명(34.7%)으로 전체 연명의료 중단·유보 환자의 66.8%에 이르렀다.  

또한 말기·임종기 환자가 직접 연명의료 계획서를 작성해 연명의료를 중단한 경우는 1만8천770명(32.1%)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주로 말기 암이나 치료회복이 불가능한 호흡기질환, 심장질환, 뇌 질환 등을 앓고 있는 고령의 환자로서 결국 사전연명의료 혹은 존엄사를 선택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나중에 아파서 회생할 수 없는 상태로 접어들었을 연명의료 거부 의사를 미리 밝혀두는 서류다. 19세 이상이면 건강한 사람도 지정 등록기관을 통해 충분한 설명을 듣고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써서 등록할 수 있다.

신청 등록자 지역별 분포 현황을 살펴보면 경기(26.3%), 서울(24.4%), 충남(8.2%), 전북(7.0%), 인천(5.5%), 부산(5.4%) 등의 순으로 나타나면서 수도권 편중현상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의 고령인구에서 대부분을 차지한 가운데 특히 70대가 13만7천895명으로 압도적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60대가 6만6천139명, 80세 이상 5만8천494명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연명의료제도를 도입한 기관을 살펴보면 지역보건의료기관 42개, 의료기관 66개, 비영리 법인 및 단체 25개, 공공기관 2개 등 135개 기관이 등록했다.

지역별 보건의료기관을 살펴보면 광주광역시 남구 보건소, 군산시 보건소, 남해군 보건소, 담양군 보건소, 대전 유성구 보건소, 부산광역시 연제구 보건소, 서울시 은평구 보건소, 여수시 보건소, 중평군 보건소, 창원시 마산보건소, 창원시 진해보건소·창원보건소, 포항시 남구 보건소 등이 있다.

의료기관으로는 공주의료원, 대전성모병원, 부산성모병원, 성빈센트병원, 안동병원, 영주적십자병원, 인천사랑병원, 인천성모병원, 중앙보훈병원, 해운대 부민병원, 홍성의료원 등이 있다. 비영리법인으로는 평택 호스피스 등이 있다.

한편 기존 존엄사법에서는 심폐소생술·인공호흡기·혈액투석·항암제투여 등 4가지 의료행위만 중단할 수 있었지만 올해 3월 말부터는 체외생명유지술(심장이나 폐순환 장치), 수혈, 승압제 투여 등으로 중단할 수 있도록 연명의료 중단 의료행위가 확대됐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do840530@mdtoday.co.kr)
번호 제목 날짜이름보기
370  지자체 복지담당 43.2% "사각지대 많다"  2019.08.19 동사협0
369  “장애등급제 폐지의 모든 것을 담다”  2019.08.19 동사협0
368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복지자원봉사 공모전 진행  2019.08.19 동사협0
 “연명치료 받지 않겠다”…‘사전연명의료의향서’ 누적 신청 30만명 육박  2019.08.13 동사협3
366  인증 요양병원, 환자안전문화 개선  2019.08.13 동사협3
365  한국인, 자살 위기 신호에 대한 이해 수준 떨어져  2019.08.13 동사협2
364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시니어주택수리원 사업 지원 총력 기울인다  2019.08.13 동사협2
363  코레일관광개발,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 1200만원 상당 후원물품 전달  2019.08.13 동사협3
362  도박에 쉽게 빠지는 10대 청소년들…3년 새 6배 껑충  2019.07.09 동사협12
361  실업급여 2024년 고갈전망…실업급여 지급확대로 포장한 보험요율 꼼수 인상  2019.07.09 동사협14
360  이마트 에브리데이, 푸드뱅크 통해 6억4000만원 상당 물품 기부  2019.07.09 동사협11
359  7월부터 치매 진단검사비 15만원까지 확대 지원  2019.07.09 동사협12
358  “좋은이웃들과 함께 우리 주변 소외계층 돕는다”  2019.04.04 동사협37
357  건보공단 봉사단 사회공헌기금 누적 모금액 100억 돌파  2019.04.04 동사협39
356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40년 후엔 부양비 OECD중 최고  2019.04.04 동사협45
355  노인 10명 중 1명이 ‘치매환자’…국가치매관리비용 14조6000억원  2019.04.04 동사협44
354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우수' 기관 선정  2019.04.04 동사협32
353  가족에게 이체·급식비 횡령…경남 아동복지시설 46곳 적발  2019.01.10 동사협43
352  스스로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은 평균 72.5세…기준 연령 65세 대비 +7.5세  2019.01.10 동사협36
351  실직 휴·폐업 저소득 위기가구 긴급지원 신청가능  2019.01.10 동사협3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IRI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