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1  2  3  4  5  6  7  8  9  10 .. 19    로그인  가입
한국인, 자살 위기 신호에 대한 이해 수준 떨어져
이 름 동사협  
날 짜 2019-08-13 10:31:27
조 회 2
글자크기
한국 사람들은 호주 사람들에 비해 자살 위기 신호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 수준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화여자대학교 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부 안순태 교수팀은 호주 국립대학교 심리학과 티간 크루이 수팀과 함께 한국과 호주의 일반인 506여명을 대상으로 한 비교연구 결과를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개최된 2019 국제 정신 건강 콘퍼런스(2019 International Mental Health Conferenc)에서 발표했다.

자살 예방을 위해선 당사자 본인의 직접적인 표현도 중요하지만, 주변 사람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조언이 자살 위기를 해결하는 데 주된 역할을 한다. 하지만 한국 사람들은 호주 사람들에 비해 자살 위기 신호를 제대로 구별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자살 예방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조언을 제안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참가자 506명에게 일상의 스트레스 상황(정상)과 자살 위기 상황(자살 징후)을 묘사한 삽화(vignette)를 보여주는 실험을 진행했다. 삽화는 실제 친구와의 대화 상황을 고려해 카카오톡과 같은 모바일 인스턴트 메시징(instant messaging)에 제시했으며,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정신적 괴로움을 호소하는 사람이 얼마나 걱정되는지, 어떠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생각하는지, 어떠한 조언을 해줄 것인지 조사했다.

연구결과, 호주 사람들은 일상의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사람(3.94점)보다 자살 위기에 처한 사람(4.22점)에게 높은 걱정을 표했다. 반면, 한국 사람들의 경우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사람(3.89점)과 자살 위기에 처한 사람(3.86점)을 향한 걱정 정도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특히, 한국 사람들은 정상과 자살 징후에 대해 명확히 구분하지 못했으며, 자살 충동을 호소하는 사람이 처한 상황을 ‘별일 아니다’라고 단정하는 응답도 상당수 발견됐다.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이 자살 위기 신호를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개인적인 문제나 사건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이해하고 있었다.  

또한, 자살 위기에 처한 사람을 향해 ‘스스로 극복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시간이 해결해 줄 것이다’, ‘힘내라’ 등과 같이 개인적이고 소극적 수준의 조언들을 주로 제시했다. 뿐만 아니라, 자살 위기에 처한 사람을 향해 ‘같이 술이나 마시고 잊자’와 같이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조언을 제안하기도 했다.  

연구팀은 자살 위기 신호에 대한 이해 수준에 호주 사람들과 한국 사람들의 차이가 발생하는 이유가 한국이 정신건강/자살 리터러시 교육에 활발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호주의 경우는 전체 국민들을 대상으로 정신건강 리터러시를 높이기 위한 교육과 공익 캠페인 등이 활발히 시행 중에 있다.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자살 심리부검 결과에 따르면, 자살자의 93.4%가 자살 시도 전 위기 신호를 보냈지만 유가족 중 67%는 사망한 뒤에야 위기 신호를 이해했으며, 14%는 위기 신호가 있었는지조차 알지 못했다고 한다.

이에 연구팀은 “자살 위기 상황에 대한 소극적인 개입은 돌이킬 수 없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국민들의 정신건강 이해수준을 높일 수 있는 리터러시 교육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유명 국제 자살 연구 학회지인 Archives of Suicide Research 최근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경호 기자(seddok@mdtoday.co.kr)
번호 제목 날짜이름보기
370  지자체 복지담당 43.2% "사각지대 많다"  2019.08.19 동사협0
369  “장애등급제 폐지의 모든 것을 담다”  2019.08.19 동사협0
368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복지자원봉사 공모전 진행  2019.08.19 동사협0
367  “연명치료 받지 않겠다”…‘사전연명의료의향서’ 누적 신청 30만명 육박  2019.08.13 동사협4
366  인증 요양병원, 환자안전문화 개선  2019.08.13 동사협3
 한국인, 자살 위기 신호에 대한 이해 수준 떨어져  2019.08.13 동사협2
364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시니어주택수리원 사업 지원 총력 기울인다  2019.08.13 동사협3
363  코레일관광개발,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 1200만원 상당 후원물품 전달  2019.08.13 동사협4
362  도박에 쉽게 빠지는 10대 청소년들…3년 새 6배 껑충  2019.07.09 동사협12
361  실업급여 2024년 고갈전망…실업급여 지급확대로 포장한 보험요율 꼼수 인상  2019.07.09 동사협14
360  이마트 에브리데이, 푸드뱅크 통해 6억4000만원 상당 물품 기부  2019.07.09 동사협11
359  7월부터 치매 진단검사비 15만원까지 확대 지원  2019.07.09 동사협12
358  “좋은이웃들과 함께 우리 주변 소외계층 돕는다”  2019.04.04 동사협38
357  건보공단 봉사단 사회공헌기금 누적 모금액 100억 돌파  2019.04.04 동사협39
356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40년 후엔 부양비 OECD중 최고  2019.04.04 동사협45
355  노인 10명 중 1명이 ‘치매환자’…국가치매관리비용 14조6000억원  2019.04.04 동사협44
354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우수' 기관 선정  2019.04.04 동사협32
353  가족에게 이체·급식비 횡령…경남 아동복지시설 46곳 적발  2019.01.10 동사협43
352  스스로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은 평균 72.5세…기준 연령 65세 대비 +7.5세  2019.01.10 동사협36
351  실직 휴·폐업 저소득 위기가구 긴급지원 신청가능  2019.01.10 동사협3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IRI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