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1  2  3  4  5  6  7  8  9  10 .. 18    로그인  가입
스스로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은 평균 72.5세…기준 연령 65세 대비 +7.5세
이 름 동사협  
날 짜 2019-01-10 11:23:30
조 회 26
글자크기
서울시 거주 노인이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은 평균 72.5세이며, 10명 중 4명은 75세 이상이라 응답해, 노인복지법의 기준 연령인 65세보다 높게 나타났다. 노인 기준 연령이 75세 이상이라 응답한 비율은 불과 2년 사이 23.0%(2016년)에서 40.1%(2018년)로 증가했다.

이러한 결과는 서울시가 65세 이상 서울 시민 3034명을 대상으로 2018년 서울시 노인실태조사를 실시한 자료에서 나타난 수치다. 서울시는 ‘서울시 고령친화도시 구현을 위한 노인복지 기본 조례’ 제 25조에 근거해 인구 고령화에 따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12년 이후 2년마다 노인실태조사를 실시해 왔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이하는 서울시 노인실태조사는 2016년 조사와 연속성을 유지하되, 시급성과 중요성을 고려해 일부 문항들을 추가했다. 설문은 총 7개의 영역(노후생활, 건강상태, 생활환경, 근로활동, 여가활동, 존중보호, 돌봄)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독거 또는 65세 이상으로만 구성된 가구를 대상으로 돌봄 실태와 욕구 전반에 대한 조사영역을 추가했다.

건강, 경제, 사회·여가·문화 활동, 주거 등 삶의 만족도는 5점 만점에 평균3.4점으로, 2012년도에 비해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삶의 만족도를 5점 만점으로 환산했을 때, 주거상태에 대한 만족도가 3.5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건강상태(3.2점), 사회·여가·문화 활동(3.2점), 경제상태(2.9점)의 순으로 나타났다. 2012년 노후생활 만족도 조사 결과 또한 주거상태(3.4점), 사회·여가·문화 활동(3.1점), 건강상태(3.0), 경제상태(2.6)의 순이었다.

서울시 거주 노인 10명 중 6명은 독거 또는 65세 이상으로 구성된 가구에 속해 있으며, 향후 현재 살고 있는 집에서 거주하고 싶다는 응답(86.3%)이 압도적으로 많아 지역사회 계속 거주(Aging in Place)에 관한 욕구가 확인됐다.

응답자 중 61.7%는 혼자 살거나(22.4%) 65세 이상 노인으로 구성된 가구(39.3%)에 속해있으며, 이들 중 34.6%는 허약집단으로 분류됐다. 본 조사가 사용한 TIF 허약척도(Tilburg Frailty Indicator)에 따르면, 15점 만점에 5점 이상으로 응답한 노인은 허약집단으로 간주한다. 독거/노인 가구에 속한 이들 중 10.3%는 배우자나 자녀로부터 돌봄을 받고 있으며, 8.3%는 직계가족(배우자, 부모, 자녀)에게 수발, 간호, 육아 등의 형태로 돌봄을 제공하고 있다.

2018년 현재 서울시 노인은 평균 1.8개의 만성질환을 앓고 있으며, 응답자의 13.7%가 우울 증상을 나타냈다. 만성 질환을 앓고 있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고혈압(53.1%)을 앓고 있었으며, 당뇨병(23.6%)과 고지혈증(21.5%)이 그 뒤를 이었다.

15점 만점에 평균 3.5점인 우울 지수의 경우, 13.7%의 노인이 우울 위험군으로 분류됐으며 이들의 특성은 80세 이상, 무학, 독거, 월평균 가구소득 100만원 미만 등으로 요약된다. 본 조사가 사용한 노인 우울 검사(SGDS-K)에 따르면, 15점 만점에 8∼15점으로 응답한 노인은 우울 증상이 있는 것으로 간주한다.

서울시 거주 노인 중 35.1%는 일을 하고 있으며, 주로 단순 노무직(34.4%), 판매직(25.8%), 서비스직(25.1%)으로 종사하고 있다. 2018년 현재 일을 하고 있는 서울시 노인의 종사상 지위는 자영자, 임시직, 일용직, 상용직, 고용주의 순이며, 2016년 대비 자영자의 비율이 감소하고, 일용직과 고용주의 비율이 증가했다.

최근 1년 동안 서울시 노인이 여가를 위해 가장 많이 이용한 곳은 야외 공간, 종교시설, 복지관 등이며, 물리적 환경 정비에 대한 욕구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외출 시에는 주로 지하철(36.5%), 버스(26.6%), 도보(22.2%), 자가용(10.5%)을 이용하며, 계단이나 경사로(37.1%) 등 물리적 걸림돌이 가장 불편한 사항으로 꼽혔다.

김영란 서울시 어르신복지과장은 “2018년 서울시 노인실태조사는 돌봄, 건강, 여가, 일자리 등 65세 이상 서울 시민의 생활 전반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라며 “향후 노인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변화하는 서울 노인의 욕구에 대응하기 위하여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복지뉴스 - 박찬균 기자  allopen@bokjinews.com
번호 제목 날짜이름보기
358  “좋은이웃들과 함께 우리 주변 소외계층 돕는다”  2019.04.04 동사협19
357  건보공단 봉사단 사회공헌기금 누적 모금액 100억 돌파  2019.04.04 동사협19
356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40년 후엔 부양비 OECD중 최고  2019.04.04 동사협20
355  노인 10명 중 1명이 ‘치매환자’…국가치매관리비용 14조6000억원  2019.04.04 동사협15
354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우수' 기관 선정  2019.04.04 동사협16
353  가족에게 이체·급식비 횡령…경남 아동복지시설 46곳 적발  2019.01.10 동사협27
 스스로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은 평균 72.5세…기준 연령 65세 대비 +7.5세  2019.01.10 동사협26
351  실직 휴·폐업 저소득 위기가구 긴급지원 신청가능  2019.01.10 동사협23
350  올해 노인일자리 61만 개 운영...전년보다 10만개 확대  2019.01.10 동사협23
349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든 아동'에 지급된다  2019.01.10 동사협38
348  내년부터 개정 최저임금법령 시행…일자리안정자금 취약계층 지원 강화  2018.12.31 동사협16
347  복지 사각지대 해소한 지자체 복지부 포상 수여  2018.12.31 동사협20
346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국의료지원재단과 함께 소외계층 발굴·지원 나선다  2018.12.31 동사협19
345  “삶의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 ‘1393’으로 연락주세요”  2018.12.31 동사협17
344  서울 용산구,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치매안심마을' 짓는다  2018.12.17 동사협18
343  은퇴가구 소득 월평균 152만원…경제활동가구의 3분의 1 수준  2018.12.17 동사협16
342  국민연금 개편 정부안 발표  2018.12.17 동사협20
341  청소년·청년 지원사업 ‘희망플랜’, 새로운 여정 시작한다  2018.12.17 동사협16
340  굿네이버스 강원동남지부, 도내 3개 업체 '좋은이웃가게' 선정  2018.12.07 동사협18
339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공공데이터포털에 ‘푸드뱅크 정보’ 서비스 제공  2018.12.07 동사협1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IRI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