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1  2  3  4  5  6  7  8  9  10 .. 18    로그인  가입
'위기가구 발굴'…지역명예공무원이 이웃 챙긴다
이 름 동사협  
날 짜 2018-07-24 13:21:05
조 회 36
글자크기
‘증평 모녀사건’ 재발을 막기 위해 정부가 복지 사각지대 없애기에 나섰다. 주민과 함께하는 위기가구 발굴 사업을 전국으로 확산한다.

정부가 읍·면·동 1개 지역당 평균 100명의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을 위촉해 실직, 질병, 가족과의 관계 단절 등으로 복지 지원이 시급해진 가구를 선제로 발굴하기로 했다.

또 주민센터의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22년까지 사회복지·간호직 공무원 1만5500명을 추가로 고용한다.

보건복지부는 23일 이런 내용을 담은 '복지 위기가구 발굴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그간 생계·의료·주거·교육 급여별로 수급 기준을 달리하는 '맞춤형' 기초생활보장제도를 도입하고, 단전·단수, 건강보험료 체납 등 27종의 공적 자료를 활용해 취약계층을 발굴하는 등 '송파 세 모녀 사건' 이후 복지 사각지대 해소 정책을 시행해왔다.

하지만 고령화와 1인 가구 증가 등 인구·가족구조의 급격한 변화로 빈곤 이외에도 다양한 위기 요인이 돌출하고 있어 '촘촘한 복지 안전망'을 위해서 지역 사회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일부 지자체에서 추진한 '현장 밀착형 위기가구 발굴' 체계를 전국적으로 확산시킨다.

서울 서대문구는 부동산, 편의점, 병원·약국, 은행 등 동네상점을 통해 월세 체납 가구, 주류 소비자, 수면제 등 처방자, 신용불량자, 일용직 근로자 등에 대한 동향을 수집하고 위기 가구를 지원하는 '복지천리안' 제도를, 광주 서구는 민간 배달 업체를 활용해 복지 대상자를 상시 발굴하는 '희망배달통'을 운영해왔다.

복지부 이런 발굴체계를 벤치마킹해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 통장·이장, 지역주민, 아파트 관리자, 수도·가스 검침원 등으로 구성되는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을 2022년까지 35만명 양성한다.

이들은 주기적 안부 확인, 초기 위험 감지, 복지 욕구 조사 등을 통해 위기 가구를 찾아내고 복지 지원을 연결하는 활동을 한다.

읍·면·동 주민센터의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는 확대한다. 주민센터 복지전담팀을 지역주민을 직접 찾아가서 상담하고 필요 서비스를 연계하는 지역 복지의 구심점으로 운영한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사회복지직 1만2000명, 간호직 공무원 3500명을 추가로 고용한다.

공적 자료를 활용해 취약계층을 발굴하는 사회보장정보시스템(행복e음)의 활용도도 높인다. 연계 정보에 공공주택 관리비 체납정보를 새로 포함하고, 기존 건강보험·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정보 접근 범위를 확대한다.

복지부는 긴급복지 지원자를 확대하기 위해 재산 기준을 완화한다.

지원 대상 일반재산 기준은 현행 대도시 1억3500만원, 중소도시 8500만원, 농어촌 7250만원에서 내년 1월부터 각각 1억8800만원, 1억1800만원, 1억100만원으로 변경된다.

금융재산에 대해서는 향후 가구원수별로 차등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긴급복지는 주소득자의 사망·가출·실직·구금시설 수용, 이혼, 화재, 갑작스러운 중한 질병·부상 등으로 위기에 빠진 가구에 일시적으로 도움을 주는 제도다.

자살 고위험군과 자살 유가족에 대해서도 복지 제도 안내 강화, 자살 예방 교육 확대, 심리 지원 제공, 행정처리 지원 등에 나선다.

주변에서 위기 가구를 발견하면 전화 129번(보건복지상담센터), 120(지역민원상담센터), 주민센터로 제보하면 된다. 복지부는 복지로(www.bokjiro.go.kr) 사이트 등을 통해 쉽게 제보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앱 사용 여건 등을 정비하기로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번 발표를 계기로 복지 위기가구 발굴체계가 제대로 작동되도록 챙기겠다"며 "갑작스러운 위기 상황에서도 지역주민과 복지공무원의 노력으로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복지뉴스 - 김명화 기자  mh6600@bokjinews,com
번호 제목 날짜이름보기
353  가족에게 이체·급식비 횡령…경남 아동복지시설 46곳 적발  2019.01.10 동사협11
352  스스로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은 평균 72.5세…기준 연령 65세 대비 +7.5세  2019.01.10 동사협11
351  실직 휴·폐업 저소득 위기가구 긴급지원 신청가능  2019.01.10 동사협7
350  올해 노인일자리 61만 개 운영...전년보다 10만개 확대  2019.01.10 동사협10
349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든 아동'에 지급된다  2019.01.10 동사협10
348  내년부터 개정 최저임금법령 시행…일자리안정자금 취약계층 지원 강화  2018.12.31 동사협8
347  복지 사각지대 해소한 지자체 복지부 포상 수여  2018.12.31 동사협10
346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국의료지원재단과 함께 소외계층 발굴·지원 나선다  2018.12.31 동사협10
345  “삶의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 ‘1393’으로 연락주세요”  2018.12.31 동사협8
344  서울 용산구,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치매안심마을' 짓는다  2018.12.17 동사협10
343  은퇴가구 소득 월평균 152만원…경제활동가구의 3분의 1 수준  2018.12.17 동사협8
342  국민연금 개편 정부안 발표  2018.12.17 동사협10
341  청소년·청년 지원사업 ‘희망플랜’, 새로운 여정 시작한다  2018.12.17 동사협9
340  굿네이버스 강원동남지부, 도내 3개 업체 '좋은이웃가게' 선정  2018.12.07 동사협10
339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공공데이터포털에 ‘푸드뱅크 정보’ 서비스 제공  2018.12.07 동사협9
338  2018 동절기 독거노인 보호대책 수립·추진  2018.12.07 동사협8
337  홀몸어르신 2000명에 우울감과 외로움 낮추는 ‘반려식물’ 보급  2018.11.28 동사협16
336  장애인, 16.5% 세액공제 '전용 보장성보험' 도입  2018.11.28 동사협11
335  아동수당 221만명 혜택…저소득가구 미신청아동 600명 전수조사  2018.11.28 동사협10
334  “의료사회복지사, 학교사회복지사” 국가자격증 신설  2018.11.28 동사협1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IRI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