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1  2  3  4  5  6  7  8  9  10 .. 17    로그인  가입
일상생활 위한 출퇴근 경로도 산재로 보호한다
이 름 동사협  
날 짜 2018-03-12 15:12:27
조 회 481
글자크기
#맞벌이를 하고 있는 노동자 A씨, 자가용으로 퇴근하던 중 집 근처 대형마트에 들러 식료품 등을 구입하고 귀가하다가 다른 차량과의 접촉사고로 목과 허리를 다쳤다.
  
#평소 출근길에 자녀를 어린이집에 데려다주는 워킹맘 B씨, 자녀를 어린이집에 맡기고 출근하던 중 갑자기 차선변경을 하는 옆 차량을 피하다 도로 표지대와 충돌하여 목과 어깨를 다쳤다.

#평소 피부병 치료를 받고 있던 노동자 C씨, 퇴근 후 한의원에 들러 피부병 치료를 받은 후 귀가하던 중 빙판길에 넘어져 좌측 발목이 골절됐다.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은 위 세 가지 사례를 모두 산재로 인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출퇴근 경로를 일탈하거나 중단하면 산재로 원칙적으로 인정하지 않지만, 상기 세 가지 사례와 같이 일상
생활에 필요한 행위로서 산재보험법령에서 정하고 있는 사유로 경로를 일탈하거나 중단하는 경우는 산재로
인정된다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산재보험법령에서 정하고 있는 사유는 ‘일용품 구입, 직무훈련․교육, 선거권 행사, 아동 및 장애인 위탁,
병원진료, 가족간병’이다.  

따라서 세 가지 사례 외에도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 선거, 입원 중인 가족간병을 위해 출퇴근 중
경로를 일탈하거나 중단해도 산재로 인정된다.

올해 2월말 기준 출퇴근재해 신청 건은 1000건을 넘었고 이 중 자동차를 이용하던 중 사고가 32%, 그 외
도보 등 기타 사고가 68%로 확인된다.

이같은 신청 현황은 자동차 사고의 경우 통상적으로 상대방이나 자동차보험사 등과 조정․협의를 거친 후
신청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여 추후 신청건수가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출퇴근재해를 당한 노동자들은 사업주 날인 없이 산재신청을 할 수 있고, 공단 콜센터로 전화해 산재신청에
대해서 문의하면 공단 직원이 전화 또는 방문하여 산재신청을 도와준다.

아울러 출퇴근 중 자동차 사고를 당한 노동자는 자동차보험으로 먼저 처리하였더라도 차액이 있는 경우에는
산재를 신청하여 추가로 보상을 받을 수 있고, 산재처리를 하더라도 위자료나 대물손해는 자동차보험에서
별도로 보상받을 수 있다.

근로복지공단 심경우 이사장은 “출퇴근재해 보상도입이 노동자들의 안심 출퇴근길을 보장하는데 큰 힘이
되도록 제도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최성수 기자(choiss@mdtoday.co.kr)  
번호 제목 날짜이름보기
328  아동학대·보조금 부정수급 어린이집도 ‘우수등급’  2018.10.22 동사협13
327  저소득 4명 중 1명 아파도 병원 안가  2018.10.22 동사협11
326  지적장애인의 무한도전기 “내일은 홈런”  2018.10.22 동사협10
325  한국사회복지협의회-굿피플, 복지소외계층 지원 업무협약  2018.10.22 동사협10
324  고령화에 문케어까지 건보 지출 늘어가는데…10년내 누적준비금 바닥 전망  2018.10.11 동사협16
323  ‘사회복무요원, 장애학생 폭행’ 전수조사…150개 특수학교 대상  2018.10.11 동사협14
322  지자체 담당자 46% “복지사각지대 원인은 홍보 부족”  2018.10.11 동사협16
321  한국사회복지협의회-하나금융나눔재단, 장애인거주시설 지원사업 MOU체결  2018.10.11 동사협14
320  작년 노인장기요양보험 59만명…1인당 월 급여 110만원 혜택  2018.08.24 동사협28
319  복지기금 활용 저소득층 청소년에 月40만원 생활 지원키로  2018.08.24 동사협32
318  복지부, 내년 7월부터 '장애인 등급제 폐지'…'맞춤형 서비스' 제공  2018.08.24 동사협40
317  "국민연금 수령액 상관없이 기초연금 전액 지급"…추가 재정은?  2018.08.24 동사협35
316  ‘아동복지시설’도 ‘좋은 일자리’이고 싶다  2018.08.24 동사협31
315  자살공화국 한국, 자살률 OECD 1위→2위…“개선된 것은 아냐”  2018.07.24 동사협29
314  내년부터 전국민 국가건강검진 받는다…719만 명 새로 포함  2018.07.24 동사협28
313  저소득 노인 지원 확대…내년부터 기초연금 30만원  2018.07.24 동사협32
312  중증 정신질환자, 환자 동의 없이 추적관리 가능해진다  2018.07.24 동사협31
311  '위기가구 발굴'…지역명예공무원이 이웃 챙긴다  2018.07.24 동사협25
310  '주야간보호부터 목욕까지'…7월부터 '통합재가급여' 확대  2018.05.30 동사협70
309  노인 10명중 7명 지하철 무임승차 '유지'…개편 시 연령 상향  2018.05.30 동사협76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IRINI